과기정통부 ‘1인 미디어 복합공간’ 지원...예비 거대 신생기업 성장의 발판 마련

트웰브랩스가 엔비디아 등 세계적 정보통신 대기업에서 약 1060억원 투자유치
‘제2의 트웰브랩스’ 발굴을 위해 창업 초기기업 육성 프로그램 추진

휴먼뉴스 승인 2024.06.21 13:06 의견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크리에이터 미디어 성장을 위한 인프라인 ‘1인 미디어 콤플렉스(서울)’ 운영을 통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 가능한 스타트업이 발굴되었다고 2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2021년 8월부터 크리에이터 복합 성장 공간인 ‘1인 미디어 콤플렉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초기 창업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전용 사무공간(현재 34개 기업 입주)과 미디어 제작 특화 스튜디오를 제공한다.

‘트웰브랩스’는 ‘1인 미디어 콤플렉스’ 1기 입주 기업(’21.8월~’23.7월)으로, 한국 AI 스타트업 최초로 엔비디아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에서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로 ‘트웰브랩스’는 누적 약 106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으며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을 제시했다.

90년대생 청년 대표(이재성)가 이끄는 ‘트웰브랩스’는 영상 분석과 이해에 특화된 스타트업으로, 2021년 설립 이후 글로벌 리서치 기업인 CB 인사이트가 선정한 글로벌 100대 AI 스타트업에 3년 연속(’22~’24) 선정되며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트웰브랩스’는 영상데이터를 기반으로 멀티모달 기술을 활용하여 영상을 이해하는 대형 AI 모델을 자체 개발하였다. 해당 AI 모델은 영상을 분석하여 ▲서술형으로 요약하고 ▲하이라이트 영상을 생성하거나 ▲사용자 질문에 대답 및 ▲사용자의 검색 조건에 맞는 영상을 빠르게 찾을 수 있다.

멀티모달(multimodal)은 텍스트, 이미지, 오디오 등 다양한 데이터를 두 개 이상 결합하여 데이터 간의 상관관계를 파악하고 처리하는 인공지능 기술이다.

‘트웰브랩스’는 영상 속 정보들을 사람처럼 이해할 수 있는 독보적인 영상·;언어모델(VLM)을 갖추며, 기술력 만으로 글로벌 유망 기업으로 성장했다.

영상언어모델(Video Language Model)은 이미지나 비디오와 같은 시각적 데이터와텍스트를 동시에 이해하고 처리하는 기술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1인 미디어 콤플렉스’를 통해, 트웰브랩스 이외에도 ’21년부터 현재까지 총 55개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했으며, 입주 기업은 누적 매출액 약 263억원, 국내·외 투자유치 1092억원, 신규고용 총 178명을 창출하는 등 좋은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제2의 트웰브랩스’ 발굴을 위해 미디어·콘텐츠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CRE-UP 2024”를 통해 20개 스타트업을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은 1인 미디어 콤플렉스 누리집(www.meplex.co.kr)에서 7월 5일(금)까지 온라인 접수가 가능하다. 본 프로그램에 선정된 기업은 올해 11월 말 글로벌 데모데이를 통해 국내·외 투자전문 벤처캐피탈(VC)을 대상으로 투자 기회를 제공하여 글로벌 진출의 초석을 다질 예정이다.

미디어·콘텐츠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CRE-UP 2024'는 미디어 및 콘텐츠 분야 스타트업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이다. 지원기간은 2024년 7월~12월까지 약 6개월이다.

지원대상은 크리에이터 미디어 스타트업 등 총 20개사다.

'CRE-UP 2024'는 미디어·콘텐츠 분야 국내·외 전문 멘토단의 사업 확장 컨설팅, 국내·외 투자유치를 위한 전문 투자 역량 강화 교육 및 1:1 멘토링, 해외 진출을 위한 투자·비즈니스 네트워크 제공 등을 하게된다.

과기정통부 최준호 방송진흥정책관은 “크리에이터 미디어 분야는 청년 유입이 활발한 대표적인 청년 일자리 창출 영역에 해당한다”며, “AI 등 혁신기술의 접목을 활성화하고 글로벌 진출 지원을 확대하여 유망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포스터



저작권자 ⓒ 휴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