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폼, AI가 자동 생성"... 샵라이브 ‘AI클립’ 서비스 론칭

AI가 시청자 반응 좋았던 구간을 찾아내 최적의 숏폼 콘텐츠 자동 생성

휴먼뉴스 승인 2024.06.14 08:32 의견 0

사진=샵라이브 제공


글로벌 비디오 커머스 SaaS 기업 샵라이브(shoplive, 대표 김기영, https://www.shoplive.cloud)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뷰티, 여행 등 다양한 영상을 마케팅에 최적화된 짧은 동영상, 숏폼으로 만들어주는 ‘샵라이브 AI 클립’ 서비스를 시작했다.

14일 샵라이브에 따르면 샵라이브 ‘AI 클립’은 고객사가 보유한 영상 중 시청자가 가장 좋아하고 관심 있어 할 만한 구간을 AI가 골라내 숏폼 콘텐츠로 만들어 주는 설루션이다. 단순히 길이를 짧게 잘라내는 게 아니라 이용자의 주목도나 참여 등 반응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을 AI가 판단하여 자동으로 추출한다.

예를 들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케이팝 아이돌 롱폼 영상에 샵라이브 서비스를 적용하면 팬들이 가장 좋아할 만한 숏폼 콘텐츠가 제작된다. 한 시간이 넘는 스포츠 경기를 10분, 5분, 3분 길이의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바꾸는 것도 가능하다.

이커머스에도 폭넓게 적용될 수 있다. 고객사가 샵라이브 설루션으로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했다면, 라이브 커머스 동안의 시청자들의 행동 데이터가 서버에 쌓이게 되고, AI가 댓글 수, 유입률 등을 기반으로 가장 시청자 반응이 좋았던 구간을 찾아내 짧은 하이라이트 영상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기존에 고객사가 가지고 있던 다른 영상에도 ‘AI 클립’ 적용이 가능하다. 또 출연자가 하는 말을 자막으로 자동 생성할 뿐 아니라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다양한 언어로 번역까지 가능하다. 이 모든 숏폼 편집 작업이 10분이면 끝난다.

론칭에 앞서 여러 업체와 PoC(Proof of Concept)를 진행한 결과 고객사들의 제작 인건비가 60% 이상 줄어들었고, AI 클립으로 만든 숏폼을 광고소재로 활용했을 때 구매 전환율이 5배~10배 올랐다고 샵라이브는 밝혔다.

샵라이브코리아 박현석 대표는 “분야를 막론하고 숏폼이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으로 떠올라 많은 고객사들이 비디오 커머스에 진입하고자 한다”며 “샵라이브는 진입 장벽을 최대한 낮추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AI 클립 서비스 또한 이러한 방향으로 론칭했다”고 말했다.

샵라이브는 현재 미국의 유명 쇼핑몰을 비롯해 국내외 유수 기업들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 내 대표적 고객사로는 무신사, W컨셉 등 정상급 패션 플랫폼과 삼성, LG 등 대기업들이 있다.

샵라이브(shoplive)는 2020년 싱가포르에서 설립된 국내 스타트업으로, 고객사가 자사 웹사이트나 모바일 앱에서 비디오 커머스를 쉽게 운영할 수 있는 설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비디오커머스 SaaS 기업이다.

저작권자 ⓒ 휴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