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접경지역에 외출 장병 위한 편의시설 만든다

양주, 포천, 연천 도내 3개소에 이용시설 조성‥PC방, 휴게공간 등 조성키로

김현지 기자 | 기사입력 2020/01/27 [12:48]

경기도, 접경지역에 외출 장병 위한 편의시설 만든다

양주, 포천, 연천 도내 3개소에 이용시설 조성‥PC방, 휴게공간 등 조성키로

김현지 기자 | 입력 : 2020/01/27 [12:48]

 

경기도가 올해 군 장병들의 사기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접경지역 장병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군 장병 편의시설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시행중인 ‘군 장병 외출제도’에 맞춰 군부대가 많이 위치한 접경지역 일원에 외출 장병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조성, 군사기 진작과 일자리 창출, 소비촉진 등 지역상생을 위해 추진된다.

 

일과를 끝낸 장병의 외출시간은 오후 5시 30분부터 밤 9시 30분까지 4시간이다. 군사대비 태세에 지장이 없는 한도 내 단결활동, 자기계발 및 개인용무(병원진료 등) 등의 목적으로 외출할 수 있다.


이에 맞춰 도는 총 9억 원(도비 4억 2천만 원, 시군비 4억 8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양주, 포천, 연천 등 3개 시·군에 공용 및 유휴시설 리모델링과 설비지원을 통해 군 장병 이용 편의시설을 시범 조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양주와 연천에는 장병들이 이용할 수 있는 PC방과 휴식공간을 갖춘 휴게시설을, 포천에는 PC와 도서, 와이파이(wifi) 존을 갖춘 휴게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대상 시·군에서는 지역주민 의견 수렴과 군장병 외출 시 선호하는 시설 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토대로 사업내용을 구성했다. 이 시설들은 마을기업 등 사회경제적 조직에 위탁 운영하거나 해당 지자체에서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오는 5월~6월 장병 편의시설을 조성하고, 1~2개월 운영 후 평가를 통해 호응이 좋을 경우 다른 접경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편의시설이 조성된다면 장병들의 편의증진은 물론, 침체된 접경지역 내 상권에도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민관군 상생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접경지역,외출장병 편의시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9
광고
광고
광고
사회&라이프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