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3은 "갑질, 개선되고 있다"...2/3는 "갑질 근절 위해 정부의 적극적 노력 필요"

국무조정실, 갑지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

장필강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0:41]

국민 1/3은 "갑질, 개선되고 있다"...2/3는 "갑질 근절 위해 정부의 적극적 노력 필요"

국무조정실, 갑지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

장필강 기자 | 입력 : 2020/01/13 [10:41]


국민 인식조사 결과, 국민의 1/3은 "갑질이 개선되고 있다"고 답했으나, 2/3는 "갑질 근절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라는 응답을 나타났다.

 

갑질의 원인은 ‘권위주의 문화’, 빈발하는 관계는 ‘직장내 상하관계’, ’본사/협력업체’, 유형으로는 ’폭언·폭행’을 꼽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갑질의 원인으로 36.9%가 권위주의 문화를, 26.5%가 개인 윤리의식의 부재를 지적하여, 응답자 중 63.4%가 갑질을 사회문화적 현상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무조정실(실장 노형욱)은 13일 이같은 내용의 국민의 갑질에 대한 인식을 최초로 조사,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만16세~69세 전국 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019년 11월 29일부터 12월 4일까지 실시했다. 조사방법은 전화조사(1,500명)와 온라인조사(1,000명)를 병행했다.

 

조사는 국민의 갑질에 대한 인식과 정부의 갑질근절 노력의 성과를 파악하는 데에 중점을 두었다고 국무총리실은 설명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85.9%는 ‘우리 사회의 갑질이 심각하다’고 응답하여 전년 대비 4.1%p 감소했다.

그 중 ‘매우 심각’ 응답도 전년 대비 12.4%p 감소되어 갑질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다소 완화되는 추세를 보였다.

 

  © 출처 국무조정실

 

  © 출처 국무조정실

 

갑질에 대한 인식과 실제 경험 사이에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90.0%), 30대(89.1%), 가정주부(90.1%), 인천·경기지역 거주자(88.3%)가 갑질을 보다 심각하게 느끼고 있었으며, 남성(31.7%), 50대(34.7%), 블루칼라(43.0%), 서울지역 거주자(36.2%)가 갑질 피해 경험이 많다고 응답했다.

 

 ‘갑질이 심각하다’는 응답자 중 73.0%는 뉴스, SNS 등을 통해 갑질의 심각성을 인식하게 되었다고 답변하여, 국민 상당수는 직접 경험(25.7%)이 아닌 간접 경험을 통해 갑질이 심각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1년간 갑질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은 29.3%이나, ‘갑질을 해본 적이 있다는 응답’은 5.7%(온라인조사)에 그쳤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갑질의 개념, 범위, 피해와 가해 등에 대한 생각의 차이가 존재함을 알 수 있었다.
  

 

▲     ©출처 국무조정실

 

갑질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했다는 응답이 전년 대비 많아졌다.
갑질을 당했을 때, ‘그냥 참았다’는 소극적 대처가 전년 대비 8.7%p 감소한 63.3%인 반면, ‘상대에게 부당함을 이야기하거나 관련기관에 신고하였다’는 등 적극적 대응이 전년 대비 5.3%p 증가한 36.0%였다.

 

이러한 조사결과는 갑질 피해 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갑질행태를 개선하려는 인식 변화와 사회분위기 확산에 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응답자의 1/3은 최근 우리 사회의 갑질이 개선됐고, 44.8%가 정부의 노력을 그 원인이라고 답했다.


최근 1년간의 변화에 대해 33.1%가 갑질이 개선되었다고 응답했고, 이러한 개선의 원인으로 정부의 노력(44.8%), 개인 윤리의식의 변화(25.0%) 등을 꼽았다.

 

향후 갑질근절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6.0%로서, 국민의 2/3가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을 요구하고 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출범 이후 갑질 근절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여전히 갑질이 심각하다고 느끼는 국민이 상당수인 것으로 확인되었고 특히 가해와 피해의 인식차이가 선명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응답자의 1/3이 우리사회의 갑질이 개선되고 있다는 등의 긍정적 분위기가 확인되는바, 향후에도 정부는 누구나 갑질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알리고, 갑질 피해자의 적극적 대응을 돕기 위해 마련된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