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보고 귀농 결정하세요"…서울시, 전국 8곳에서 귀농체험 할 60세대 모집

홍천·제천·무주·고창·강진·구례·영주·함양 지역 ‘체류형 귀농교육’

김현지 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3:23]

"살아보고 귀농 결정하세요"…서울시, 전국 8곳에서 귀농체험 할 60세대 모집

홍천·제천·무주·고창·강진·구례·영주·함양 지역 ‘체류형 귀농교육’

김현지 기자 | 입력 : 2020/01/06 [13:23]

 최대 10개월간 예비귀농인의 농촌살이 체험(거주,교육)비용 60% 지원
 2017년 28세대→2020년 60세대로 2배 이상 확대, 참여자 80% 귀농결정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라 결혼까지 한 A씨(35세). 시골 생활의 경험이 전혀 없었으나 평소 귀농에 관심이 많았다. 그러다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에 대한 정보를 알게 되었고, 마침 처가가 있는 영주에도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가 있어서 신청했다. 10개월 동안 농사도 배우고 농촌 생활도 미리 익히면서 예정보다 빨리 귀농을 결심하게 됐다.

 

A씨는 “사실, 저처럼 너무 모르고 귀농하면 아무것도 못할 것 같아요. 그런데 이곳에서 농사도 배우고 귀농담당 팀장님이 정보도 주시니까 영주에 터를 잡을 수 있게 됐어요. 저희에게는 정말 고마운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자연과 함께하는 행복한 삶을 꿈꾸거나 제2의 인생을 시골에서 시작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귀농에 대한 기대와 환상을 품고 시작했지만, 정착 과정에서 이웃 간 갈등을 겪거나, 농사일에 적응하지 못해서 귀농을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

 

서울시에서는 2020년도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참여자를 서울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총 60세대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최대 10개월 동안 거주비용과 교육비용의 60%(월 15만원∼9만원)를 서울시가 지원한다. 귀농을 희망하는 서울시민들은 2020년 1월 6일(월)부터 1월 31일(금)까지 전국 8곳에서 진행되는 귀농교육을 신청할 수 있다.

▲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 출처 서울시


올해로 4년째를 맞이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은 귀농을 희망하는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일정 기간 동안 가족과 함께 직접 살아보면서 농촌에 대한 「이해 → 적응 → 실습」전 과정을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거주지 임차료와 교육비의 일부를 지원하여 서울시민의 안정적인 귀농 준비를 돕고 있다.

 

 서울시가 전국 총 8곳의 시군(홍천, 제천, 무주, 고창, 구례, 강진, 영주, 함양)과 협약을 맺고 진행한다.
서울시와 협약을 맺고 사업에 참여하는 시군 대부분이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원을 받아 건립한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를 갖추고 있다. 예비 귀농인들에게 쾌적한 거주 공간 제공은 물론이고 귀농교육장, 세대별 실습텃밭, 공동실습 시설하우스 등을 활용하여 직접 농작물 재배·포장에 이르기까지 실습이 가능한 형태를 갖추고 있다.

 

  © 출처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은 2017년 처음으로 28세대를 선발해서 전국 5곳의 지역에서 거주지 임차료와 교육비용 지원을 시작했는데, 2020년에는 2배 이상 늘어난 60세대를 선발해 전국 8곳에서 귀농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참여자를 대상으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을 모니터링한 결과 참여자의 94.1%가 만족한다고 응답하였고, 프로그램 만족도는 선도농가 현장실습(31.0%), 귀농 멘토링 순(29.3%)으로 만족도가 높았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본 사업에 참여한 교육생 60명을 대상으로 귀농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절반 수준인 29세대(48.3%)가 현재 귀농·귀촌을 했고 귀농세대와 귀농 예정인 세대를 포함하면 48세대(80%)에 달해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이 귀농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접수는 1월 6일(월)부터 1월 31일(금)까지 진행하며, 지역별 운영현황 및 지원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 통해 참여자 모집과 신청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한 문의사항은 서울시 지역상생경제과(☏02-2133-4465)와 해당 지역의 농업기술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체류형 귀농 참여자 모집 주소 http://news.seoul.go.kr/economy/archives/505817)

 

  © 출처 서울시

 

지원자 선정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해당 지역 방문면접을 거쳐 실제 귀농을 계획하는 실수요자 중심으로 선발한다.
심사방법은 귀농의지와 계획의 적정성, 농촌정착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선발하고 귀농교육 이수자와 관련 자격증 소지자,  가족 수가 많거나 연령이 적은 세대를 중심으로 가점이 주어진다

 

박원근 서울시 지역상생경제과장은 “꼼꼼한 사전 준비 없이 귀농에 성공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예비 귀농인들의 안정적인 농촌에 정착에 필요한 거주공간과 맞춤형 영농교육, 현장실습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