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생보사 사장단 "비자 중심의 경영 패러다임 정착시키겠다" 자율결의

서재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13:11]

전 생보사 사장단 "비자 중심의 경영 패러다임 정착시키겠다" 자율결의

서재경 기자 | 입력 : 2019/12/10 [13:11]

 

생명보험업계는 10일  생보사 24개사 사장단 간담회를 개최하여, 생명보험산업이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고 건전한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소비자 중심의 경영 패러다임 정착”을 위한 자율결의를 다졌다.

 

이날 생명보험업계 사장단은 ▲분쟁예방 및 신속·공정한 민원해결 등 소비자권익 보호 강화, ▲소비자 중심의 판매문화 정착, ▲소비자 친화적·혁신적 시장 창출 등 내실경영 지향, ▲포용적 금융 실천을 위한 사회적 책임 강화 등 자율실천 방안을 마련하고 성실히 이행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 24개 전 생보사 사장단은 10일 한자리에 모여 자율결의를 다졌다     © 생보협회 제공


생명보험협회 신용길 회장은 “생명보험업계는 매년 1,5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 저출산·고령화, 자살예방 등 우리 사회의 어둡고 무거운 문제를 살피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앞으로도 생명존중과 사랑이라는 생명보험의 소중한 가치가 우리 사회에 온기를 더하도록,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포용적 금융의 역할을 포기하지 않고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제 단기영업에 의지한 양적성장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하면 생존을 담보할 수 없다”며, “모든 생명보험회사가 자발적으로 참여한 오늘의 결의가 생보산업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한 단계 높이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