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2019 국제공모전’ 수상작 29일부터 전시

대상에 미국작가 팁 톨랜드...이천세계도자센터에서 18개국 42명작가 전시

배윤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13:34]

한국도자재단, ‘2019 국제공모전’ 수상작 29일부터 전시

대상에 미국작가 팁 톨랜드...이천세계도자센터에서 18개국 42명작가 전시

배윤주 기자 | 입력 : 2019/11/29 [13:34]

 

한국도자재단이 ‘2019 국제공모전’ 수상작가 7명을 선정하고, 29일 이천세계도자센터에서 전시회를 개최개막했다.

 

2019 국제공모전은 지난해 10월 31일까지 흙(도자)을 주재료로 예술작품 또는 실용작품을 작업하는 전 세계 도자 예술가를 대상으로 표현도자, 생활도자 등 총 2개 부문에서 작가 모집 방식으로 진행한 공모전이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82개국 1,599명 작가 작품 1만716점이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1차 심사를 통해 온·오프라인 전시에 참여할 작가 302명이 선정됐다.


1차 심사결과 선정된 작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2차 심사를 통해 대상에는 ▲팁 톨랜드(미국), 표현부문 우수상에는 ▲맹욱재(한국) ▲아네타 레겔(폴란드), 생활부문 우수상에는 ▲호테타 츠요시(일본) ▲이정원(한국), 표현부문 특별상에 ▲이인진(한국), 생활부문 특별상에 ▲크리스티나 리우(미국·대만) 등 총 7명의 작가가 선정됐다.

▲ 국제공모전 대상 팁 톨랜드 '짜증'     © 한국도자재단 제공

 

▲ 2019국제공모전 베아트리스 반 리히덴 '각각 그리고 5개의 구조'     © 한국도자재단 제공


이번 전시는 수상작가 7명을 포함한 세계 18개국, 42명 작가가 참여해 대상작가 팁 톨랜드의 ‘짜증’, 우수상 맹욱재 작가의 ‘비밀의 숲’, 박서희 작가의 ‘백자다면주병’ 등 예술적 가치가 높은 도자작품 266점으로 구성된다.


이 외에도 지난 2017 국제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토르비욘 크바스뵈 작가의 특별초청전 ‘베이스 클러스터’를 통해 노르웨이 화병 제조공장의 150년 역사를 표현하기 위해 3,000여 개의 화병 조각이 만들어낸 작품의 웅장함을 느낄 수 있다.

▲ 특별초청전 토르비욘 크바스뵈 '베이스클러스터'     © 한국도자재단 제공

 

▲ 2019국제공모전 맹욱재 '비밀의 숲'     © 한국도자재단 제공





또 전시기간 중에는 엘리자 아우, 맹욱재, 유진아 등의 작가가 콜라보로 펼치는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는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자신만의 장신구 만들기’, ‘자연의 향기 체험’ 등 프로그램을 통해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전시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국도자재단 최연 대표이사는 “2019 국제공모전은 역대 최대 규모의 참여율을 나타낸 만큼 고정관념을 넘어선 다양한 작품이 출품됐다”며 “관람객들이 도자를  통해 눈과 귀가 즐거운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 국제공모전은 오는 2020년 65월31일까지 전시된다.

전시 참여작가는 다음과 같다.

 

안톤 알바레스, 엘리자 아우, 백경원, 딜런 백, 일로나 브로에셀리스케, 웨슬리 브라운, 최성재, 주 팡이, 켄 이스트만, 캐시 에터만, 응고지 에제마, 마이클 플린, 하시모토 토모나리, 호타테 츠요시, 킹 훈데크핀코우, 로렌 칼만, 베스 케이틀먼, 매트 켈러허, 월터 맥코넬, 오기노 유리, 박성욱, 박서희, 이리나 라즈모프스카야, 아네타 레겔, 케이트 로버츠, 노기쁨, 엘크 사다, 앨리슨 쉥스, 타니구치 아키코, 브루스 테일러, 팁 톨랜드, 베아트리스 반 리히덴, 슝 카이보, 쿠로카와 토루, 안드리이 키리첸코, 이예림, 이가진, 이정원, 이정미, 클레어 린드너, 맹욱재, 마츠나가 나오 등 42명.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