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연금계좌간 이체(이동), 25일부터 1회 방문으로 처리 가능

서재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1/25 [10:32]

모든 연금계좌간 이체(이동), 25일부터 1회 방문으로 처리 가능

서재경 기자 | 입력 : 2019/11/25 [10:32]

 

11월 25일부터 1회 방문만으로 모든 연금계좌간 이체(이동)가 가능하다.

연금이체 간소화는 가입자가 이체받을 금융회사에 신규계좌를 개설하고 신청만 하면 가능하다. 또 이미 계좌를 보유한 경우에는 기존 금융회사만 1회 방문·신청하는 것도 된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015년 4월, 가입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금저축에 대해 신규 금융회사만 방문하면 이체가 가능하도록 간소화했으나, 여전히 개인형IRP간 이체, 개인형IRP-연금저축간 이체는 기존·신규 금융회사를 모두 방문해야 하므로 불편했다고 밝히고 이같이 간소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금계좌 이체(이동) 간소화는 1회 방문만으로 모든 (세제적격)연금계좌 이체가 가능하도록 절차를 개선했다. 이미 간소화된 연금저축간 이체 외에도, 간소화 대상에 개인형IRP간 이체, 개인형IRP-연금저축간 이체를 모두 포함했다.

 

따라서, 어떤 연금계좌이든 가입자가 신규 금융회사에 신규계좌를 개설하고 신청만 하면 이체가 가능하다. 

 

은행·증권·보험사 등이 판매하는 세제적격 연금계좌는 금융회사에 따라 수익률·연금수령방법 등이 다양하다. 소득세법에서는, 기존에 연금계좌를 보유한 가입자라도 수익률 비교 등을 통해 다른 금융회사로 계좌를 옮길 수 있도록,연금계좌간 이체를 허용하면서, 중도해지에 따른 패널티 적용을 배제하고 있다.

연금계좌를 중도해지할 경우, ‘연말공제받은 원금 + 운용수익’에 대해 기타소득세(16.5%)를 부과하지만, 이체는 중도해지로 보지 않는 것이다. 

 

▲     © 출처 금감원

 

가입자 보호를 위해 기존 금융회사는 반드시 가입자 의사를 재확인해야한다. 

 

또 가입자가 계좌이체로 인한 불이익을 사전인지할 수 있도록, 계좌를 이관하는 기존 금융회사는 유선 등을 통해 가입자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계좌이체 의사를 재확인(녹취)해야 한다.

 

이와 별개로, 가입자가 직접 방문하지 않고 금융회사 홈페이지 등에서도 이체신청을 할 수 있도록 온라인 계좌이체 시스템을 12월말 구축한다고 금감원은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