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종영까지 D-3, 아쉬움 달랠 비하인드 대방출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1/22 [09:59]

'조선로코-녹두전' 종영까지 D-3, 아쉬움 달랠 비하인드 대방출

김정화 | 입력 : 2019/11/22 [09:59]

 

‘조선로코-녹두전’ 배우들이 마지막까지 빛나는 열연으로 최종회를 향해 달려간다.

 

단 2회만을 남겨둔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강수연, 극본 임예진·백소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프로덕션H·몬스터유니온)측이 22일, 끈끈한 팀워크가 빛나는 비하인드 컷을 대방출하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지난 방송에서는 모든 진실이 밝혀지고, 서로의 신분도 과거도 생각지 않고 둘만이 함께하는 행복한 미래를 꿈꾸는 녹두(장동윤 분)와 동주(김소현 분)가 애틋함을 더했다. 하지만 현실은 여전히 가시밭길이다. 율무(강태오 분)의 역모를 막아서는 녹두에게 겨눠진 광해(정준호 분)의 칼날은 위기를 고조시켰다. 녹두와 동주가 피할 수 없는 운명에서 벗어나 행복한 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마지막 회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 보다 뜨겁다.

 

종영을 앞두고 공개된 비하인드 컷에서는 치열한 전투의 순간에도 훈훈한 배우들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역모로 피바람이 부는 궐이지만, 쉬는 시간에 포착된 배우들의 얼굴에서는 미소가 떠날 새가 없다. 웃음 가득한 장동윤, 정준호, 이은형부터 강태오, 송건희, 황인엽의 카리스마 넘치는 인증샷까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빈틈없는 연기 호흡의 비결을 느낄 수 있다.

 

칼 한 자루만 쥐여줘도 유쾌한 웃음꽃이 피어나는 현장은 추위도 막을 수 없다. 박력 넘치는 ‘심쿵’ 액션신을 완벽 소화하며 여심을 사로잡은 겸사복 장동윤. 동선을 맞추며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짓다가도, 금세 깊은 감정에 몰입하는 모습으로 놀라운 집중력을 선보인다. 이어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는 김소현과 강태오, 정준호의 열정도 포착됐다. 녹두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세밀하게 녹여낸 김소현은 진지하게 대본을 분석하며 감정선을 완성했다. 꽃미소와 함께 호흡을 맞춘 강태오와의 케미도 빛난다. 깨알 같은 메모가 가득한 정준호의 대본에선 복잡한 내면을 지닌 광해를 보다 완성도 있게 그려내고자 했던 노력이 엿보인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애정을 가지고 ‘조선로코-녹두전’을 만들어내는 배우들의 열정이 빛나는 촬영현장”이라며 “녹두와 동주가 피할 수 없는 운명을 극복하고 미래를 함께 할 수 있을지, 그 마지막을 함께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조선로코-녹두전’ 31, 32회는 KBS 2TV와 국내 최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오는 25일(월) 밤 10시에 동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