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도로에 자율주행차 달린다… 서울시, 도심 자율주행 실증 인프라 구축

시, 강남대로, 테헤란로 등 23개 도로 노후 신호제어기 70여개 교체 등 인프라 지원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11/21 [16:47]

강남 도로에 자율주행차 달린다… 서울시, 도심 자율주행 실증 인프라 구축

시, 강남대로, 테헤란로 등 23개 도로 노후 신호제어기 70여개 교체 등 인프라 지원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11/21 [16:47]

 

서울 강남 한복판 도로가 자율주행 기술의 시험무대가 된다. 빠르면 오는 12월부터 자율주행차량이 강남 도로를 달리며 도심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를 위한 실증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글로벌 자동차기업인 현대자동차와 함께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제휴' 양해각서(MOU)를 21일(목) 서울시청(소희의실1, 3층)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시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실증을 위한 도로 인프라를 구축하고, 현대자동차 등 민간은 이를 기반으로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를 앞당겨 미래자동차 산업의 민관 협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 서울 강남 자율주행 실증도로 개요     ©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이르면 올 12월부터 강남대로, 테헤란로, 언주로 등 강남 지역 23개 주요 도로에 있는 노후한 신호제어기 70여개를 교체한다. 약 104개 교차로엔 교통신호 개방 인프라(신호 옵션보드)도 설치를 시작한다.

 

자율주행차가 운행할 수 있도록 교통상황과 주변 시설물, 다른 차량과 쌍방향 정보교환이 가능한 도로환경을 구축하는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를 접목한다.

 

이렇게 되면 지난 4월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최초로 상용화한 초고속, 초저지연 5G 통신망을 통해 24시간 내내 0.1초 단위로 신호등 색상, 신호등 색상 변경 잔여시간을 자율주행차량에 알려준다. 비가 오거나 신호를 인식하는 비전 센서가 고장 나도 안전한 도심 자율주행이 가능해진다.

 

현대자동차는 이르면 오는 12월부터 자체 개발한 친환경 미래자동차인 ‘수소전기 자율주행자동차’ 6대를 시작으로, '21년 1월까지 최대 15대를 투입해 강남 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한다. 

▲ 현대차 자율주행차량(수소전기차) - 현대차동차 자율주행센터 배경     © 서울시 제공


시와 현대자동차는 '21년 말까지 실증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고, 강남을 비롯해 여의도, 상암에서 교통약자 등 시민들을 실어나르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미래교통은 단순히 자율주행자동차가 도심을 달리는 것이 아니라 면허가 없고 거동이 불편한 교통약자 등 시민 누구나 차별 없는 이동의 자유가 실현되고 시민의 삶에서 운전과 사고를 해방시켜 여유와 안전을 선사하는 것”이라며 “서울은 현재 세계 최고의 대중교통 도시에서 2024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자율주행을 상용화한 미래 교통도시로 발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