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여성장애인 호텔 외식서비스 분야 직무 도전 성공

파크 하얏트 서울에서 ‘테이블 매니저’를 꿈꾸다

배윤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10:46]

청각·여성장애인 호텔 외식서비스 분야 직무 도전 성공

파크 하얏트 서울에서 ‘테이블 매니저’를 꿈꾸다

배윤주 기자 | 입력 : 2019/08/20 [10:46]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청각·여성장애인을 대상으로 최고급 호텔 외식서비스 분야의 직업영역을 개발했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직무는 테이블 매니저로 청각장애인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던 서비스업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사례로 ‘장애특성을 고려한 시범적 직무개발’에 파크 하얏트 서울이 동참하여 이루어졌다.

테이블 매니저(Table manager)란 호텔, 레스토랑 등 외식공간의 다양한 고급 기물을 준비하고, 테이블 세팅 기준에 맞게 배치하여 고객 만족을 높이는 직무이다.

▲ 호텔HDC(주) 파크 하얏트 서울에 테이블 매니저로 입사한 청각․여성장애인이 세팅 기준에 맞춰 예약 손님의 테이블을 정리하고 있다.     © 장애인고용공단 제공


그간 공단은 청각장애인의 특성에 맞춰 호텔 내 직무를 세부적으로 분석·조정하여 테이블 매니저 직무를 발굴하였고, 호텔 및 외식서비스 분야 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단기직무훈련 등을 실시했다.

이로서 청각여성장애인 4명은 호텔HDC(주)의 파크 하얏트 서울에서 테이블 매니저로서의 성장해 나가기 위한 첫발을 내딛게 되었고, 의사소통이 쉽지 않아 직무 수행이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고객에게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호텔HDC(주)는 HDC현대산업개발의 계열사로서 장애인 채용에 적극적 의지를 가지고 직업영역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등 장애인 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모범 기업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장애인근로자 중 한명은 “전에는 호텔에서 근무하는 것이 어렵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지금은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이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또한, 파크 하얏트 서울 인사담당자는 “면접 볼 때 모두 같이 근무하고 싶을 정도로 직무에 대한 의지가 있었고, 우수했다.”며 “채용되신 분들이 잘 적응하고 있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공단 강용주 직업영역개발부장은 “신규직무 개발을 통한 장애인 직업영역확대가 장애인과 기업 모두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최고의 방법임이 사례로서 입증되었다”며 “장애인과 기업 모두에 도움이 되는 직업영역개발 사업을 계속적으로 확대 추진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