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예지원♥조동혁, 애틋한 이마키스 포착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8/16 [10:20]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예지원♥조동혁, 애틋한 이마키스 포착

김정화 | 입력 : 2019/08/16 [10:20]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예지원과 조동혁은 행복할 수 있을까.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토리네트웍스/이하 ‘오세연’)에는 첫 만남부터 강렬하게 끌린 두 남녀가 있다. 최수아(예지원 분)와 도하윤(조동혁 분)의 이야기다. 극이 후반부에 접어들며,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릴 것을 알면서도 서로에게 깊숙이 빠져든 이들의 사랑이 어떤 결과를 마주하게 될지 궁금증이 쏠린다.

 

특히 지난 ‘오세연’ 12회에서 이들의 사랑에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도하윤의 곁으로 달려온 최수아. 그러나 행복도 잠시였다. 최수아는 두 딸에 대한 모성까지 저버릴 수 없었다. 두 딸에 대한 죄책감과 안타까움에 힘겨워하는 최수아를 보며 도하윤도 슬픔에 휩싸였다. 그러던 중 최수아의 둘째 딸이 잠시 실종되면서, 이들의 사랑은 벽에 부딪혔다.

 

과연 최수아와 도하윤이 아프고도 강렬한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지 안방극장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8월 16일 ‘오세연’ 제작진이 애틋한 두 사람의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은 오늘(16일) 방송되는 ‘오세연’ 13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최수아와 도하윤은 극중 도하윤의 작업실에서 마주앉아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최수아를 바라보는 도하윤의 눈빛에서 애틋한 사랑의 감정이 가득 느껴진다. 다음 사진에서는 도하윤이 최수아에게 반지를 끼워주는 모습, 최수아의 이마에 다정하게 입맞추는 모습까지 포착돼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서 도하윤은 최수아가 남편 이영재(최병모 분), 딸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며 좌절했다. 세 사람의 모습이 누가 봐도 한 가족이었기 때문. 여기에 전부인 김빛나(유서진 분)는 도하윤에게 화가로서 유럽에 함께 갈 것을 제안한 상황. 이런 가운데 이들의 이토록 다정하고 애틋한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이들의 사랑이 계속될 수 있을까. 이들은 행복할 수 있을까.

 

이와 관련 ‘오세연’ 제작진은 “오늘(16일) 방송되는 ‘오세연’ 13회에서 도하윤은 큰 결심을 한다. 이 결심이 최수아의 마음을 또 한 번 강렬하게 뒤흔들 예정이다. 인생 모든 것을 내걸 만큼 강렬한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이 어떤 선택을 하고 어떤 사랑을 할지, 이 선택이 이들의 사랑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3회는 오늘(16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