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물 삭제, 가족도 요청 가능해져

성폭력 피해학생의 전 ·입학, 교육감 책임 하에 이루어지도록 개선

배윤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1/10 [12:39]

불법촬영물 삭제, 가족도 요청 가능해져

성폭력 피해학생의 전 ·입학, 교육감 책임 하에 이루어지도록 개선

배윤주 기자 | 입력 : 2020/01/10 [12:39]

 

불법촬영물 유포 피해자 본인이 아니라 부모 등 가족도 불법촬영물 삭제 지원을 요청할 수 있도록 요청자의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1월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법률에는 성폭력 피해 학생이 전학이나 입학을 하려고 할 때 해당 학교의 장이 거부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성폭력 피해자가 전학 및 편입 등을 하고자 하는 경우 교육장 또는 교육감이 교육과정 이수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학교를 지정한 경우 해당 학교의 장은 이를 거부할 수 없도록 했다.

 
불법촬영물 삭제 지원의 요청자를 배우자, 직계친족, 형제자매로 확대했다.

 

이번 법률 개정은 현재 피해자 본인만 불법촬영물 유포 피해에 대한 삭제지원 요청이 가능했으나, 피해자 뿐 아니라 배우자나 부모 등 직계 친족, 형제자매도 삭제지원을 요청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이에 지원이 필요한 피해자가 개인적 사정으로 삭제지원을 요청하지 못해 지원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피해자 보호가 한층 두터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성폭력 피해 학생이 전·입학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교육감(교육장)의 책임 아래 성폭력 피해학생에 대한 전·입학 대상학교를 배정하도록 했다.

기존에는 학교장이 교육과정을 이수하는 데 지장을 준다는 이유로 성폭력 피해자 등의 전·입학을 거부할 수 있었으나, 이번 법 개정으로 교육감(교육장)의 책임 아래 학교를 지정하면 해당 학교의 장은 이를 거부할 수 없도록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성폭력피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