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 27일부터 서울 부산 대구 제주 순회 개최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12:15]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 27일부터 서울 부산 대구 제주 순회 개최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11/27 [12:15]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가 27일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제주 등 4개 지역 순회 개최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미래 이동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촉진을 위해 '2019년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7일 서울 행사에는 5개 초소형 전기차 제조사, 이마트, 현대캐피탈, 지자체 등이 참가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노원구 이마트 월계점에서 진행된다.

 

29일은 대구 이마트 만촌점에서, 12월 3일에는 부산 이마트 문현점), 12월5일에는 제주 이마트 서귀포점에서 열린다.

▲     ©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세계 각국의 환경규제 강화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진보 등으로 자동차산업이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며 특히, 초소형 전기차는 미래 교통과 이동 수단 분야로서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이 가능하여 신산업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라고 전했다.

 

또한 대중교통과 연계한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출퇴근 이용과 택배, 퀵서비스, 프렌차이즈 배달, 우편 물류 등 기존의 이륜차 또는 소형 트럭을 대체하는 최적화된 이동 수단으로 각광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로드쇼 참석대상은 B2G, B2B 수요처, 일반 수요자 등으로 기업뿐만 아니라 국민 누구나 자유롭게 로드쇼를 접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행사장에 6종의 초소형 전기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행사기간동안 특별할인 판매, 차량 설명회 등을 통해 소비자가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올해 우정사업본부 초소형 전기차 보급사업에 참여한 현대캐피탈은 6개 제품 가격과 지자체별 구매 보조금 차이에 따라 리스 금융상품(월 99,000원∼220,000원)을 출시할 계획이다.

 

 앞으로 산업통상자원부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 촉진을 위하여 주행거리, 충전시간 등 획기적인 차량성능 개선으로 부품 국산화 제고 및 소비자 안전 확보에 주력하여 초소형 전기차 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하고 동남아 등 수출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