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보미 아동 학대사건 이후 6개월, 현장은 달라지지 않았다"

김소양 서울시의원 지적 "아이돌보미, 보육 및 아동전문기관에서 담당하여 서비스질 제고해야" \

김현지 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11:51]

"아이돌보미 아동 학대사건 이후 6개월, 현장은 달라지지 않았다"

김소양 서울시의원 지적 "아이돌보미, 보육 및 아동전문기관에서 담당하여 서비스질 제고해야" \

김현지 기자 | 입력 : 2019/11/06 [11:51]

 
지난 4월 발생한 서울 금천구 아이돌보미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한지 6개월이 지난 지금도 현장은 여전히 제자리 걸음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서울시의회 김소양의원이 밝혔다.

 

김소양 시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여성가족부에서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연 1회에서 2회로 확대하는 등 대책을 내놓았지만, 실제로는 당사자인 아이돌보미가 아닌 서비스제공기관의 실무자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만 2회 실시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활동중인 3,492명 아이 돌보미 중 9월 말 기준으로 신규양성교육을 받은 돌보미는 단 107명이며, 보수교육은 262명으로 밝혀져 실질적으로 아동학대 교육을 받는 아이돌보미는 극히 일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이돌보미 모니터링 매뉴얼에 따르면, 현장 모니터링은 아이돌보미에게 사전고지 후 방문하고, 전화 모니터링은 이용자별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일률적인 문항으로 진행되어 모니터링이 형식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이 마저도 단 4명의 모니터링 담당자가 25개 자치구 전체를 대상으로 전화·현장 모니터링 모두를 담당하고 있는 상황이며, 내년에도 모니터링 담당자의 확대 계획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소양 의원은 “아동학대 사건 이후 대책만 내놓고 현장은 제대로 점검하지 않고 있는 정부와 서울시의 무책임이 드러났다”며, “서울시에서 선도적으로 특화된 서비스를 먼저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아이돌봄 사업을 현재와 같이 서울시 건강가정지원센터가 위탁하는 방식이 아닌 보육 및 아동 전문 기관에서 담당하여 서비스의 질을 재고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김소양 서울시의원은 "지난 4월 발생한 서울 금천구 아이돌보미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한지 6개월이 지난 지금도 현장은 여전히 제자리 걸음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서울시의회 제공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