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이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 선점에 나서는 이유는?

2040년까지 1조5000억달러 규모로 성장 전망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11:48]

현대차그룹이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 선점에 나서는 이유는?

2040년까지 1조5000억달러 규모로 성장 전망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09/30 [11:48]

 

현대차그룹은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입해 시장을 선점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이 전 세계적인 메가시티화로 점점 저하되고 있는 이동효율성 문제를 극복하고 고객에게 자동차를 넘어선 종합적인 미래혁신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고자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고객에게 이동의 자유로움(Freedom in Mobility)을 제공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현재 전 세계 메가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메가시티화(Mega-Urbanization·인구1000만명 이상 도시 확산)로 도시 거주자들의 이동 효율성은 급격히 떨어지고 물류 운송비용 등 사회적 비용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이러한 문제의 해결책으로 떠오르고 있다.

 

흔히 PAV(Personal Air Vehicle·개인항공기) 또는 eVTOL(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전기수직이착륙), 에어 택시(air taxi) 등으로도 불리 우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는 항공기와 달리 수직으로 이륙과 착륙이 가능한 것이 핵심이다.

▲ 미래의 개인비행체 드론택시 모습.     © 출처 국토교통부

 

따라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공중비행으로 교통체증을 유발시키지 않으면서 수직이착륙을 활용해 활주로 없이도 도심 내 이동이 가능해 자동차와 항공기의 단점을 보완한 혁신적인 미래 도심 이동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2월 미국의 교통정보분석기업 ‘인릭스(INRIX)’는 2018년 미국 운전자들이 교통정체로 도로에서 허비한 시간은 평균 97시간으로 추산했으며 금액(기회비용)으로 환산하면 1인당 1348달러(약 155만원)이고 전체적으로 총 870억달러(약 100조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미국에서 교통체증 1위로 도시로 지목된 보스턴에서는 운전자가 길에서 소비한 시간이 164시간, 기회비용은 2291달러에 달했으며 다음으로 워싱턴 DC 155시간, 시카고와 시애틀 138시간, 뉴욕 133시간 순이었다.

 

이 같은 교통체증으로 인간의 이동뿐만 아니라 물류 부문에서도 항공 모빌리티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데 드론(무인항공기)을 활용한 도심 배송은 조만 간에 시장에 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 자료에 따르면 2040년까지 글로벌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시장은 1조50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는 보잉과 에어버스, 아우디 등 항공기 및 자동차 제작사뿐만 아니라 구글과 우버 등 세계적인 기술기업과 아마존, DHL, UPS 등의 전자상거래와 물류기업, 170여 개의 기술 스타트업들이 항공기체 개발에 나서고 있다.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가 현실화되면 출퇴근을 비롯한 도심 내 이동시간과 택배 등의 배송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돼 도심교통 혁명은 물론 기존 자동차산업과 항공산업, 물류·운송산업 등 산업전반에 걸친 대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은 인류가 지금까지 실현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며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100년 이상 발전해온 항공산업과 자동차산업은 물론 도심 교통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분야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